처음엔 여자의 너무 지나친 욕심으로 아이를 이용하는듯 보였으나

나중엔 정말 재능을 살리려는 것을 알았다. 진심이었다.

일반적인 사람들과,  일반적인 환경에서는 천재성은 묻힐수 있기때문에 누군가는 알아차렸어야만 한다.

그 재능이라는 것을 위해서

예쁜것만 보여주고 듣게해주려는 거와는 아이러니하게 클럽에 데려가 욕설이 담긴 시를 듣게하고

(그게 어떤 이유에서던) 

시와 관련된것에 대해선 평소에 스트릭트하게 배제했던것들이 너무 관대했다.

결국 이 사회 자체가 어린아이가 특별한재능을 가지고있을때에 알아볼줄도 모르고 어떻게 대처할줄도 모른다는 걸 말해주는걸까. 어딘가에서는 자폐아라고 판정을 하지만 그 아이가 어느나라에서는 천재가 될수도 있다는 그런걸 알려주려고 만든 영화인지.

혹은 자신이 못한 꿈을 후세대에 남기려는 욕망을 집착으로서 표현한건지 ㅎㅎ

여러가지 메세지가 있는듯하다 해석하기나름.

 

아마 나중에 키드냅이라고 신고하건...

샤워조차 처음해보는 자신을 너무 어른취급한건 아닌지..부모님이 필요하다 느껴서 신고한건 아닌가 싶다

그러나 아이도 자신의 시를 들어줄 사람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

'영화' 카테고리의 다른 글

글로리아 벨  (0) 2019.06.10
로얄 테넌바움  (0) 2019.04.08
나의 작은 시인에게 (the kindergarten teacher)  (0) 2019.04.07
바바라  (0) 2019.04.02
시스터  (0) 2019.04.02
더 파티 ( The Party )  (0) 2019.03.28
Posted by bellestella